[한경바이오트랜스] 단순한 불안감에 선별진료소로 몰리는 사람들 "병원 대신 보건소 가세요" > 바이오뉴스

본문 바로가기

바이오뉴스


BIO NEWS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바이오뉴스

[한경바이오트랜스] 단순한 불안감에 선별진료소로 몰리는 사람들 "병원 대신 보건소 가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트랜스 작성일 20-02-20 18:04

본문


[한경바이오트랜스] 단순한 불안감에 선별진료소로 몰리는 사람들 "병원 대신 보건소 가세요"​

de26b589e35916e6f1ccf608b4a22bbb_1582189472_2259.png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대학병원 선별진료소를 찾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단순한 불안감 때문이라면 대학병원 대신 보건소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이 병원 선별진료소를 이용한 사람은 154명이다. 이 중 검사가 필요없었는데 단순한 불안감 때문에 찾은 사람이 60명으로 전체의 3분의1을 넘었다.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면서 불안감 때문에 병원을 찾는 사람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의료계에서는 분석했다. 더욱이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 환자 20명 중 상당수는 대학병원 응급실을 먼저 찾았다. 이 때문에 대구 지역 응급실 상당수가 폐쇄된 상태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중증 응급환자가 치료를 받지 못하는 심각한 의료공백이 생길 위험이 높다.

박완범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선별진료소는 종합병원 등 2‧3차 의료기관에 설치됐는데 중증환자와 방문객 중 의심 증상이 있으면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판단해 추가 감염을 예방하는 중요한 기능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단순한 걱정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찾지 말고 주거지 인근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받는 것이 현 시점에서는 모두에게 효율적인 상황"이라고 했다.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에 따르면 발열‧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 폐렴이 생기면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한 뒤 보건당국의 안내를 따라야 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