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바이오트랜스]뒷북만 치는 정부…"감염경로 모르는 환자 발생, 나흘 지나서야 공식 인정" > 바이오뉴스

본문 바로가기

바이오뉴스


BIO NEWS

바이오인투 소식 및 바이오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바이오뉴스

[한경바이오트랜스]뒷북만 치는 정부…"감염경로 모르는 환자 발생, 나흘 지나서야 공식 인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바이오트랜스 작성일 20-02-20 18:03

본문


[한경바이오트랜스]뒷북만 치는 정부…"감염경로 모르는 환자 발생, 나흘 지나서야 공식 인정"​

de26b589e35916e6f1ccf608b4a22bbb_1582189389_6201.png

전문가들 방역시스템 비판

"16일부터 이미 지역감염 시작
환자 생기면 방역 뒤따라가는
방식으론 사태 해결 어려워"
“정부의 사례 정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따라가는 식으로 나왔다. 뒤따라가는 방식의 방역으로는 (사태를) 해결하기 어렵다. 보건당국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지적이다. 정부가 국내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발생한 지 4일이 지난 뒤에야 지역 감염이 시작됐다고 공식 확인하면서 코로나19 대책이 계속 환자 발생 상황을 뒤쫓아간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10일까지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28명의 환자는 모두 해외에서 감염된 뒤 한국으로 입국했거나 국내 감염 경로가 분명했다. 하지만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 환자(82·남) 이후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잇따라 나왔다.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다가 불특정한 사람에게 감염되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고 판단하는 근거다.

의료계에서는 정부의 이런 판단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29번 환자가 처음 확인된 16일부터 전문가들은 이미 국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고 봤기 때문이다. 31번 환자(61·여) 사례도 마찬가지다.

이들이 종로노인종합복지관, 신천지대구교회 등의 환자 발생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아직 이곳에서 누가 처음 감염원이 됐는지, 이후 어떻게 퍼졌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이 먼저 확진됐지만 이들도 누군가에게 감염된 환자이기 때문이다. 이 장소들을 다녀간 사람이 많은 것도 감염 경로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이유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는 집단노출로 인한 집단발병으로 보고 있다”며 “처음 지표 환자가 누구였는지, 어떤 노출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사례정의를 바꿔 해외여행력이 없어도 원인불명 폐렴으로 의심되면 의심환자로,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기로 했다. 사례정의는 국내 의료기관과 보건소 등에서 코로나 의심 환자를 가려내는 기준이 된다. 7일부터 ‘사례정의 5판’이 시행돼 의사 판단에 따라 검사할 수 있도록 했지만 해외방문 이력 등의 단서를 달아 지역사회 감염에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계속됐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사례정의가 감염병을 따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방역당국은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중국 우한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입국했지만 상하이를 경유하는 바람에 공항 검역에서 놓친 2번 환자(55·남)가 발생한 뒤에야 중국 전역을 의심지역으로 포함했다.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달 24일이고 사례정의가 바뀐 것은 28일이다.

김 교수는 “지난 한 달간 사례정의가 협소하고 자택격리해야 할 사람을 능동감시해 활동하면서 빈 곳이 생겼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그냥 생긴 것이 아니라 중증 폐렴이 되고 심해져 병원에서 확진된 것이기 때문에 방역망에서 확인되지 않은 경증 환자는 더 많다고 보는 게 합리적 추론”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2-360-4535

평일 : 09:00 - 18:00
(점심시간 12:00 - 13:00 / 주말, 공휴일 휴무)

  • 상호 : (주)한국경제신문 바이오인투 사업부
  • 주소 :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 463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 10층)
  • 문의 : biotrans@hankyung.com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07390
Copyright © 한경바이오인투 All rights reserved.